와이드 백업




2012 / 너무 스케일 크게잡다보니 살짝 디테일이 모잘란듯한.. movie



2012
존 쿠삭,아만다 피트,치웨텔 아이오포 / 롤랜드 에머리히
나의 점수 : ★★★













아바타 이후에
마눌님께서는
눈으로 확~ 끌수 있는 영화아니면 안보겠다 하셔서
집에서 뒹굴거리다 고른 영화입니다.

일단 둘다 워낙 재난영화를 좋아하기도 할 뿐더러

세계가 멸망한다니 그 얼마나 큰 스케일이겠습니까

몇년전에 봤던 초난강 주연의 일본침몰과는 게임이 안되지 않을까 해서 골랐습니다.
그리고 세렌디피티란 영화부터 알게된
존쿠삭의 편안하게 생긴 얼굴도 나쁘지 않구요

영화는 미국식 재난영화의 틀을 많이 따라갑니다.

뭔가 선구자적인 사람이 위기를 알리고
(보통은 여기서 다들 미친놈 취급하는 거에 반해, 여기서는 바로 받아들여지더군요)
뭔가 대책들을 세우지만
일단 갖가지 노력을 하다가
주인공 및 친구들은 가까스로 성공하는 듯 하지만
도와주던 사람 몇 죽고 다치고
슬프고
극단적인 상황에서
주인공이 다시 뭔가 휴머니즘 넘치는 사고방식으로
위협에 대해 더큰 위험을 감수하지만 성공하고
결국은 잘먹고 잘살고 행복해지는...
(대개 주인공 및 그의 일당은 가족적 문제를 가지고 있지만 이를통해 해소하곤 하죠)

뭐 그렇죠

이 영화의 조금 다른점이라고 짚어보자면
주인공 집단이 둘로 나뉘어서
두가지 이야기가 한데 묶여 돌아가더군요

국가적으로, 전세계적으로
이런 위협이 있을때 위정자들은 어찌할 것인가..라는 부분
그러니까 큰 부분을 보여주는 대통령과 인도 출신 과학자 이야기와

그냥 일개 시민이 어렴풋이 위협을 알게된..
존쿠삭과 그의 가족 내용이죠

뭐 그치만 두 내용다 크게 특이점 없이 돌아갑니다.

특정 행성배열에 따라 중성자의 양이 바뀌고
이러이러한 과학적 근거에 따라 
지구가 안에서부터 반쯤 녹아서 
대륙이 둥둥떠나닐텐데
그때 화산폭발, 지진, 해일 등등 재난땜에 다 죽을거다..
그래서 노아의 방주같은 걸 만들고 좀 버텨야 된다.. 뭐 이런걸로 영화가 전개됩니다.

사실 내용에 있어서는 크게 이야기 해 볼 내용은 없는것 같구요

화면도 
아바타를 본 이후라서 그런지 기대했던것에는 못미치고..
그냥 해운대를 보면서 cg가 굉장히 어색하다고 느꼈던것 같이..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너무 스케일이 크다보니
한정된 예산에서 다 잘할순 없었겠죠.. 이해합니다.

사실 이야기가 전대륙 전세계 전민족에 걸치다보니 좀 일이 커진 케이스인것 같습니다.

몇가지 인상깊었던것만 짚고 그만 적어야 겠네요
밤이 깊어서요

0. 중책을 맡고 있던 인종
 은근히 미국 대통령도 흑인, 주요 과학자문위원도 인도인.. 이 둘은 참 착하게 나오고.. 이름 기억안나는 배나온 백인 정치인은 합리적이긴 하지만 조금 야비하게 나오고.. 시작부터 뭔가 사회적으로 이야기 하고 싶은게 있는것 같더군요,

1. 흑인 美 대통령의 마지막 선택
 참 멋지십니다. 과연 우리네 위정자가 저런 상황에서 적다히 살만큼 살았다고 판단된다하여 참모들을 따돌리고 국민들과 함께 죽을 맞아할까요? 물론 국가적 세계적 지도자가 그 상황에서 본인의 지위에 맞지않게 '포기'하는 것으로 보면 참 무책임한 행동이겠지만, 어짜피 영화인데.. 영화는 리더의 인간성을 보여주고자 했던거 아닐까요? 그의 리더십은 몇몇 살수 있는 사람을 위한 리더십이 아니라 죽어가는 전 인류를 향항 리더십이겠죠. 역사를 직접 쓸수 있는 자리에서 역사에 의해 기억될 수 있는 사람으로 그냥 남는.. 뭔가 참 겸손하신 모습이 아니었나 합니다. 물론 무책임했다는데도 일부 동의하긴 합니다.,

2. 흑인 美 대통령의 죽음
 참 아이러니 합니다. 미국 대통령의 마지막이 해일로 인해 몰려오는 미 해군 항공모함에 의해서라니요.. 작가는 미국의 군사정책에 대해 비판하고 있었던 걸까요?

3. 희망봉
 마지막장면인데.. 여기서 작가가 이야기하고자 했던게 정리되지 않나 하네요.. 흡사 일본침몰의 마지막 장면과 비슷한 느낌인데..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이 변하고.. 미국인들이 다시 정착할 곳이 변하고,, 그게 아프리카 희망봉이라니.. 헐리웃 영화지만 미국에대해 하고싶은말이 은근 많으신 분의 작품인것 같습니다. 통상 마지막장면에 성조기가 휘날리고 희생당한 군경의 장례식을 거행하며 가족들의 눈물과 그들의 명예를 되새기는식의 엔딩은 헐리웃 재난영화에서 참 많이 나왔었는데.. 이 영화는 좀 다르더군요

적고 보니까..
별거 없다고 생각했던 영화가 쬐끔 다르게 느껴지긴 하네요 ^^
한번 기회되면 보시는것도 나쁘지 않으실 겁니다.


이글루스 가든 - 내맘대로 영화해석








object classid="clsid:d27cdb6e-ae6d-11cf-96b8-444553540000" codebase="http://download.macromedia.com/pub/shockwave/cabs/flash/swflash.cab#version=10,0,0,0" width="349" height="74" id="blogdoc_widget_reco" align="middl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가로하단


다음V

[유디엠] 애드박스 550 화이트



구글애드 2

알라딘 1

알라딘 하단

링크프라이스2

구글 애드 검색

링크프라이스3

인터파크3

[유디엠] 도서위젯-자기개발

링크프라이스CPC

구독

한RSS
bloglines
google reader

방문자수

검색3

링크프라이스섞어

[유디엠] 트위터팔로우위젯

블코 랭킹

twitter

[유디엠] 애드박스166(섬네일)

인터파크1

인터파크2

인터리치 추천